California City Celebrates Centennial with Delegation from its South Korean Sister -- 안성시 대표단 캘리포니아주 브레아시 100주년 행사에 참석

Share this:
by JAICHUNG LEE
A member of Namsadangpae performs dish turning with local children at Brea Community Center. [Image: Brea Korea Sister City Association]

This article is presented bilingually in English and Korean. For Korean, click here. 이 기사는 영어와 한국어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어 기사를 보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

In February, a group of city officials, local businessmen, and members of a traditional Korean theatrical troupe from Anseong, South Korea visited California to celebrate Brea’s 100th birthday. Eun-Seong Hwang, the Mayor of Anseong, led the 35-member delegation — the city’s largest foreign delegation since Hwang took the office in July 2014. The week-long trip celebrated not only Brea’s centenary but also the ongoing successful student exchange program. This visit was made possible by an invitation from the Brea city assembly last May.

On the opening day of the celebration, Namsadangpae — a traditional roaming entertainment group designated by the state as a cultural treasure — delivered circus-like performances. More than 1000 people came to watch and celebrate the event. A scheduled parade involving traditional costumes was postponed due to heavy rain.

During the visit, the group also made time to discuss economic relations between the two cities. The visitors had a meeting with the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of North Orange County on February 16 to discuss the current state of trade. After a welcoming ceremony at city hall the next day, they attended a meeting regarding agricultural exports and finalized an economic exchange agreement. The group then met with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in Orange County to discuss ways of attracting further investment in the two cities; they agreed to initiate market research into both cities to identify trade and exchange opportunities. Before they left, the delegation visited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in Los Angeles and was briefed about tariffs, the distribution network, and trade data.

Brea and Anseong became sister cities in March 2011, and have had robust cultural and educational exchange since then. A group of 20 secondary school students visited Brea this January for language study upon invitation from Brea Sister City Association. Moreover, in acknowledgment of the recent visit from Anseong, a delegation from Brea will visit Anseong this coming September.

Jaichung Lee is a Research Intern at the East-West Center in Washington and an Asan Washington young Fellow with the Asan Academy in Seoul.

----------

지난 2월, 안성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안성시 관계자, 지역 기업인 및 안성남사당패으로 구성된 안성시 대표단이 브레아시(市) 100번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캘리포니아를 방문했다. 황은성 안성시장이 직접 이끈 이번 방문단 35인은 황은성 시장 취임 이래 가장 큰 규모의 해외 방문단이다. 안성시는 7박 8일 일정 동안 자매도시수립 100주년을 축하하는 한편 성공적으로 진행 중인 학생 교류 프로그램을 기념하기도 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5월 브레아 시의회 초청으로 이루어졌다.

100주년 축제의 첫 날, 한국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든 남사당패는 농악 풍물공연을 비롯한 상모돌리기, 접시돌리기 등을 선보였다. 외줄타기 묘기로 잘 알려진 어름 공연을 할 때에는 관객석 곳곳에서 큰 환호성이 나왔다. 갑작스런 폭우로 한복을 입고 참여하기로 예정된 기념 행진이 연기되고 공연 장소가 바뀌었음에도 1000명 이상의 관객이 참석해 한국 전통 문화 공연을 즐겼다.

방문단은 두 도시 간 경제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것도 잊지 않았다. 관련자들은 오렌지 카운티 북부상공회의소 관계자들과 경제간담회를 통해 투자유치를 논의한 다음날 브레아시 수립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후 바로 농산물 수출간담회 참석 및 경제교류협약을 체결하는 등의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뿐만 아니라 오렌지 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와의 투자유치 간담회에서는 투자 및 교역 확대를 위해 각 도시의 시장조사에 착수하기로 약속했다. 캘리포니아를 떠나기 전 이들은 로스 앤젤레스에 위치한 코트라(KOTRA) 에서 관세 및 수출입정보와 유통망 관련 브리핑을 받기도 했다.

안성시와 브레아시는 2011년 3월 자매결연 이후 활발한 문화∙교육 분야 교류를 이어왔다. 올해 1월에는 안성시 중학생 스무명이 브레아시 자매도시 협회 초청으로 어학연수 차 브레아시를 방문했다. 더불어 이번 안성시 대표단의 방문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브레아시의 방문단이 올해 가을 안성을 방문할 계획이다.

이재정은 East-West Center 워싱턴지부의 연구인턴이자 아산서원의 아산 워싱턴 영펠로우이다.